luredepth.JPG

 

 

위는 수심층에 따라 사용하는 루어의 가장 보편적인 종류를 나타낸 그림이다.

 

얕은 곳은 물위로 뜨는 루어(크랭크베이트)

그보다 약간 깊은 곳은 중층을 유영시킬수 있는 루어(스피너베이트)

약간 깊은 수심층은 추를 매단 루어(웜채비)

매우 깊은 곳은 납이나 쇳덩이로 만든 루어(스푼 또는 지깅스푼)

 

대충 이렇다.

그림을 보면 이해가 되는 내용이지만 이런 그림속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속알맹이는 대부분의 배서가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낚시실력이 뭐냐. 그런건 대회나 뛰는 사람들의 몫이다.

이렇게 치부하고는 자신의 낚시는 엄청나게 심오한 실력을 자부한다.

그러고는 되는대로 낚시를 한다.

조과가 만족이면 그건 자신의 실력이고, 꽝이면 그건 운이 없었던 거다.

은근히 내공을 채워놓고 싶지만 그놈의 내공이란 것은 어디서 가져오는 거냐.

맨날 책을 들여다 봐도 깜깜밤중 코끼리 다리 더듬기요.

인터넷을 날아다니며 각종 비법이란 비법은 죄다 긁어다 보고 읽고 재탕삼탕해도 그놈의 실력은 정말이지 솔직히 말해서 남 얘기다.

그럼 대회를 뛰는 소위 '남들'이라는 분들은 온전한가?

내생각엔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

 

 

이곳은 실전에 써먹을 노하우를 늘어놓는 곳이니 구구절절 이건 이렇고 저건 저렇고 하는 설명은 하지 않겠다.

 

저 그림의 뜻은

얕은 곳에선 물위로 뜨는 루어를 사용하고

깊은 곳에선 땅바닥으로 가라앉는 루어를 사용하라는 아주 단순한 의미가 들어있다.

 

봄철 배스들이 아직 자라지 못해 수초가 없는 얕은곳에 나와 산란을 준비하게 되면 얕은 곳에 루어를 가라앉혀 사용하라는 것이고

여름철 배스가 아주 깊은 곳으로 들어가면 쇳덩이 재질로 바닥을 두드리고 배스가 수초를 따라 아주 얕은 곳으로 나오면 수초위 표층을 공략하라는 것이고

가을철 배스가 얕은곳을 배회하고 있으면 가을엔 수초가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할테니 수초위를 노리던가 얕은수심 바닥을 노리라는 것이다.

겨울 배스낚시는 남의 나라 이야기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으니 긴 설명 생략하고 겨울에도 부득이 낚시를 해야할 사람을 위해 몇가지 요점만 늘어놓고자 한다.

겨울철에 수심 20m공략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기본이다.

다음번에 쓸 글에 그림을 첨부해 올려 놓겠지만 배스의 경우, 먹고자 하는 배스는 절대로 깊은 곳에 들어가지 않는다.

최대수심 7m로 정해버리면 속 편할 것이다.

 

계절을 불문하고 수심이 7m 보다 더 깊은 곳에 머무는 배스는 먹으려는 욕구보다 쉬려는 욕구가 더 강하다.

 

수심이 낮은 평지형에선 연중내내 조금이라도 깊은 곳을 찾으려 할 것이다.

조금이라도 깊은 곳을 찾는다면서 표층용 루어를 사용하는 배서를 아주 아주 자주 본다.

조금이라도 깊은 곳을 왜 찾지?

깊은 곳을 찾아서 그곳에 있는 배스를 표층용 루어의 현란한 액션으로 물위로 띄우려고?

 

그래서 그놈의 실력이라는게 남의 얘기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깊은 곳을 노린다면 깊은 곳에 집어넣을수 있는 루어를 사용하고

얕은 곳을 노린다면 얕은 곳에 사용할수 있는 루어로 갈아 줘야 할 것 아닌가?

 

난 이 루어가 좋으니까 맨날 이 루어를 쓴다?

그러니까 맨날 저주의 배스낚시를 하게되는 거다.

 

이글을 보는 분들은 제발 저주스런 배스낚시를 하지 말기 바란다.

이렇게 짧게 글을 쓰고 보니 결국 코끼리 뒷다리 더듬기가 되어 버렸다.   (끝)